skip to Main Content
  

서현센터 양소라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양소라 이구요 24살입니다. 요가한지는 1년정도 됐어요. 처음에는 엄마따라 다니면서 시작하게 되었는데, 그러다가 혼자 다니기 시작하면서 관심이 생겼어요. 집중을 좀 못하고 체력이 안좋은 편이었는데 아마 살 빼면서 체력키우고 싶어서 다녔던 걸로 기억해요! 요가를 하면 정말로 살이 많이 빠지고 체지방도…

Read More

분당센터 이수진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분당센터에서 1년 수련중인 30세 회사원 이수진입니다. 평소 혈액순환이 잘 안돼서 요가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인터넷 검색으로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일단 요가를 통해 몸의 순환이 잘 되면서 수족냉증이 많이 사라졌고, 스트레스도 풀려서 꾸준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젠요가는 다른 요가센터와 다르게…

Read More

교대센터 박선민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29살 박선민입니다. 바리스타와 겸업으로 프리랜서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젠요가에서 수련을 시작한지는 2달 조금 안되었어요. 평소에 생각이 많아서 두통이 심하고 예민한 편이었어요. 신기하게도 교대 근처 요가원을 알아보다가 정말 우연히 상담받으러 오게 되었는데, 생각을 비우고 싶고, 몸을 순환시켜서 가볍게 만들고 싶은…

Read More

광화문센터 융님 후기

안녕하세요, 회사생활이나 일상에 치여 드문드문 요가수업을 오다가 지난 4월부터 Zen요가의 '수련' 제대로 경험해보기 시작한 6년차 직장인입니다. 20대 때는 밤샘을 해도 끄덕없던 체력이 점점 바닥이 나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어느 하루 침대에서 일어날 수가 없을 정도로 몸이 무거웠습니다. 지난 몇년간 너무 스스로를…

Read More

선릉센터 박혜란님 회원후기

  젠요가 선릉센터에서 수련한지 한 달된 32살 박혜란 입니다. 저는 직장에서도, 집에서도 몸이 항상 긴장 상태이다보니 신경도 예민해져간다는게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잠시라도 내 몸과 마음의 휴식이 필요하다 생각되어 젠요가를 찾게 되었습니다.   저는 요가를 배우기 전에 자고 일어나면 몸이 뻐근하고, 개운하지 않았는데…

Read More

잠실센터 최윤정님 회원후기

젠요가 잠실센터에서 6개월째 수련 중인, 24살 최윤정 입니다. 사실 이전에 몸에 대한 이해도가 너무나도 낮았기 때문에 몸에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어요. 반년 전까지만 해도 운동을 너무나 안하고 살았었고, 계절과 나이에 상관 없이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운동을 찾고자 했어요. 당시엔…

Read More

여의도센터 손동우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여의도센터에 수강중인 손동우입니다. 36세, 증권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수련기간은 2개월입니다. 작년에 일이 한번에 몰리면서 본의 아니게 일중독 상태에 빠졌던 것 같습니다. 체중도 급격하게 많이 불고, 신진대사에 문제가 있다 생각될 정도 였습니다. 몸 상태가 엉망이 되니 이러다 뭔 일 생기겠다 싶어,…

Read More

판교센터 이승준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올해 대학생이 된 20살 이승준입니다. 4월 중순부터 요가를 배우기 시작해서 2달 가량 열심히 배우고 있습니다. 저는 크게 두 가지 이유로 젠요가를 다니게 되었습니다. 첫번째 이유는 기력, 즉 활력을 얻기 위함이었습니다. 고3 수험생활을 기숙사 학교에서 가족과 떨어져 있다보니 신체적은 물론이거니와…

Read More

강남센터 이민경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이민경입니다. 옥돌처럼 밝게 빛난다는 이쁜 이름입니다 ! 나이는 29살이고, 수련을 시작한지는 7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전 호주 유학 후 5년간 독일 뭰헨에서 근무를 하였고, 작년 5월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현재는 Global AE로써 강남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돌아오게 된 큰 계기 중…

Read More

역삼센터 박예라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젠요가 역삼센터에서 6개월째 수련중인 28세 박예라라고 합니다. 저는 회사를 다닐때부터 여러가지 운동을 했었습니다. 1년정도 요가를 다니다가 살도 빼고 격한 운동을 하고 싶어 스피닝, PT, 테니스 등 활동적인 운동을 했습니다. 이러한 운동을 하다 보니 활력을 되찾기는 커녕 자주 다치곤…

Read Mor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