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여의도센터 홍영석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여의도센터에서 수련중인 홍영석입니다. 여의도의 금융회사를 다니고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지쳐 힐링이 필요하다고 느끼고있던 중 대학친구와 오랜만에 연락이 되었는데, 친구가 젠요가에서 센터장을 하고있다고 하여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나에게 요가란? 저에게 요가란 지난 삶을 다시 돌아보고 새로운 도전을하게 해준 전환점입니다.

Read More

하타 트레이닝 코스 신규오픈

젠요가는 빈야사 지도자과정은 27기를 향해 내딛고 있으며, 회원분들을 위한 원데이세미나, 워크샵들이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생기는 하타 트레이닝 코스는 젠요가와 오랫동안 함께해주신 Ju선생님께서 트레이너로 뛰어주십니다. 하타 트레이닝 코스는 강한 몸수련으로 아사나(동작)와 호흡을 보다 깊게 들어가게 됩니다. 4주동안 매주…

Read More

잠실센터 이소아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잠실 젠요가에서 7개월째 수련중인 이소아 입니다. 일주일에 최소 5번 출석 도장 찍는 성실한 회원입니다^^ 저는 수출 업무를 하고 있고 주요 고객은 중국, 유럽쪽 자동차 업계 바이어들 입니다. 회사가 잠실역이여서 오가는 길에 젠요가를 알게 되었어요. 몇년 전에 요가를 했었는데 좀…

Read More

강남센터 김근영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김근영이고 26살입니다. 강남점에서 4개월동안 수련중이에요. 그리고 직업은 영어선생님입니다 :-) 요가를 처음에 시작하게된 이유는 체중감량을 위해서였고, 요가가 집중력향상에도 좋다고 들어서 시작했습니다. 나에게 요가란? 나에게 요가란 동굴 속 횃불입니다. 저의 마음이 빛이 없는 어두운 동굴이였는데, 요가와 명상을 시작하면서 제…

Read More

서현센터 한우택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서현 센터에서 2개월 째 거의(?) 매일 수련중인 한우택입니다. 현재 군입대를 앞두고 있고 나이는 22살입니다..! 제가 운동에 관심이 많아 성인이 되면 요가를 꼭 한번 해보고싶었습니다. 처음에 요가 학원을 알아볼 때 여자 회원만 받는다는 학원이 많아 계속 고민만 하다가 지금까지…

Read More

즐거운 한가위, 추석연휴 방문가능!

  안녕하세요, 젠요가입니다. 곧 다가오는 추석 벌써 기차에 올라타고 계신분들도 계실텐데요, 추석연휴에 막상 어딘가 가지 않으시는 분들... 있으시죠? 혼자 추석을 보내실 분들.. 추석 때 조금 여유를 만끽하시는 분들.. 그 틈을 타 느긋하게 한번 방문해주시면 어떨까요...? 25일, 26일 젠요가의 문은 활짝…

Read More

선릉센터 최정수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선릉센터에서 약 3개월째 수련중인 최정수입니다. 현재 어린이집교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너무 아프고 힘들어서 요가로 건강한 몸과 마음을 되찾고자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나에게 요가란? 나에게 요가란 치유, 행복, 에너지의 원천 그 자체 입니다. 요가를 하면서 저의 내면을 깊게 바라…

Read More

교대센터 Katie님 회원후기

Hello, my name is Katie and I'm an English teacher. I have been practicing yoga at the Kyodae center for 3 months, and what a wonderful three months it has been! ~ 안녕하세요 영어선생님으로 일하고 있는 케이티라고 합니다. 교대센터에서 3개월…

Read More

역삼센터 전형묵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역삼센터에서 3개월째 요가를 하고있는 24세 전형묵이라고 합니다!! 저는 평범한 대학생활을 한 후 군대를 갔다가 서울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음악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어릴때부터 운동을 여러가지 많이했었고 학창시절때 펜싱선수까지 했었습니다. 그렇게 운동을 해서 그런지 키는 작은데 생각보다…

Read More

판교센터 레나님 회원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판교센터에서 1년 정도 수련중인 레나입니다. 만 40세,가정주부 입니다. 제가 가장 힘들고 절망적이었을때, 한마디로 다 포기하고 싶었을때, 남편 손에 이끌려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지푸라기라도잡는 심정으로 하게 되었는데 근데 정말 저를 살라고하는 길이었습니다. 저는 살기위해 열심히 수련했고 조금씩 조금씩 삶의 의지,…

Read More
Back To Top